홈

자유게시판
문협갤러리
선과 악을 넘어
홈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 [자유게시판]의 이용에 대하여 가입된 회원(협회정회원, 일반회원)으로 전환하였습니다.
글등록 및 열람을 로그인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익명 또는 비로그인으로 등록된 글에 대한 관리문제 등으로 권한을 변경하였습니다.
협회의 업무 등과 관련된 사항은 홈페이지 상단 [사무국]의 [협회에 바란다]코너를 신설하였으니,
협회와 관련한 내용은 [협회에 바란다]에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정문길
작성일 2017-01-14 (토) 21:07
홈페이지 http://jejumunin.com
첨부#1 선과_악을_넘어.docx (115KB) (Down:91)
Link#1 jejumunin.com (Down:3)
ㆍ추천: 0  ㆍ조회: 108      
IP: 98.xxx.0
선과 악을 넘어
김대중 대통령은 1998년 10월 일본과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가 되어 평화와 협력의 자세로 미래의 문을 열자!"고 공동 선언에 합의를 이루어 냈다.  국가간에 약속이다. 지금 보면 북한의 동맹국인 중국을 상전으로 모시기 위하여, 한국의 반공 정신을 말살 시키기 위하여, 반일의 기치인 [위안부]를 주구장창 우려 먹고 있는 한국의 야당, 종북주의자들, 누가 친구이고 적인지,선과 악을 구분 못하게 국민을 우롱 선동 해 오고 있다. 이제 그들의 목적지에 다 왔다 싶은 발악이 '광화문 촛불'이 되어 '태극기 시위"와 맞 붙고 있는데.....
0
3500
파일첨부 #1
파일첨부 #2
파일첨부 #3
파일첨부 #4
파일첨부 #5
파일첨부 #6
파일첨부 #7
파일첨부 #8
파일첨부 #9
파일첨부 #1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085 제주문인협회 정관개정 안내 현태용 2017-02-02
1084 김가영수필가 제23대 문인협회장 제주문협 2017-01-31
1083 제주문협회장 이취임식 및 임시총회 안내 현태용 2017-01-31
1082 제주일보 기사 현태용 2017-01-27
1081 제주문인협회 신임회장에 김가영씨 제주문협 2017-01-26
1080 인사드립니다 [1] 강금중 2017-01-23
1079    고맙습니다. 강금중 2017-02-10
1078 어느 분이 그랬어요 정문길 2017-01-21
1077 병 주고 약주고.. 정문길 2017-01-21
1076 선과 악을 넘어 정문길 2017-01-14
1075 인문의 바다-작가 공지영 현혜경 2017-01-13
1074 한라일보 2017 신춘문예 시상 기사(미디어제주) 유태복 2017-01-12
1073 웃자고 했는데 정문길 2017-01-03
1072 16년송년회 및 시상식 사진 이창선 2017-01-01
1071 배신자여 [100] 정문길 2016-12-30
1070 홍창국 작가, 제주 영주일보문학상 수상 hyonth 2016-12-28
1069 홍창국 수석부회장. 영주문학상 시상식 영광된 수상 현달환 2016-12-23
1068 태극기 휘날리며 정문길 2016-12-20
1067 홍창국 작가 제16회 제주문학상 수상자 선정 제주문협 2016-12-15
1066 촛뷸이란 무엇인가 정문길 2016-12-14
12345678910,,,61

로고 제주 특별자치도 제주시 임항로 278번지 제주문학의 집 3층
Tel. 064-748-3125 / Fax. 064-748-3126
Copyright ⓒ 2009 제주문인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