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유게시판
문협갤러리
양민숙 시인 신작 시집 '한나절, 해에게' 발간
홈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 [자유게시판]의 이용에 대하여 가입된 회원(협회정회원, 일반회원)으로 전환하였습니다.
글등록 및 열람을 로그인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익명 또는 비로그인으로 등록된 글에 대한 관리문제 등으로 권한을 변경하였습니다.
협회의 업무 등과 관련된 사항은 홈페이지 상단 [사무국]의 [협회에 바란다]코너를 신설하였으니,
협회와 관련한 내용은 [협회에 바란다]에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제주문협
작성일 2019-01-28 (월) 13:26
ㆍ추천: 0  ㆍ조회: 148      
IP: 152.xxx.15
양민숙 시인 신작 시집 '한나절, 해에게' 발간
양민숙 시인은 신작 시집 '한나절, 해에게'를 통해 "아물지 않은 수많은 관계들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했다.

언젠가 슬픔이 되는 시간
내일은 흐려질 관계 속에

작고 오래된 것들에 시선


시인의 목소리는 작고 오래된 것들 앞에서 나직해진다. 만날 때마다 매번 틀린 이름으로 불리는 관계를 뒤로하고 일렁이는 파도와 거친 흙이 있는 공간으로 발디디면 봄 날의 따스함이 있다.

'서로의 외면이 따뜻해, / 스르륵 가슴이 울렁이는 소리가 들려요/ 세상이 아무리 늙어가도 늙을 줄 모르는 할머니가/ 풀어놓는 연애담// 봄 날, 마늘밭이 익어가요'('봄 날 마늘밭'에서).

시인은 마을을 찾아다니며 어르신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일이 많아졌다고 했다. 말하거나 글쓰는 일보다 듣거나 읽는 걸 더 좋아하는 시인은 더 낮은 곳, 더 구석진 곳으로 자꾸만 몸이 쏠렸다. 나와 너를 묶어 '우리'가 되고 싶었던 치열했던 지난 날들이다.

제주 양민숙 시인이 4년 만에 펴낸 세 번째 시집 '한나절, 해에게'는 그 여정들이 기록되어 있다. 10년 가까이 금릉꿈차롱작은도서관을 이끌어오다 2017년 말 이직을 하면서 그곳을 떠나온 시인은 이 시집에 '떨어져 있으니 비로소 꺼낼 수 있었던 이야기'들을 풀어놓는다.

그의 시에는 '파도의 시간', '시간 흥정', '타인의 시간', '어머니의 시간', '시간을 수선합니다' 등 '시간'이란 시어가 자주 등장한다. 시간은 새 것을 낡은 것으로 만들고 젊은이를 노인으로 바꾼다. 사물은 녹이 슬고 몸은 아파온다.

시간은 앞으로만 나아가지 않는다. '오래 전 기억이/ 그리 오래되지 않은 이야기를 밀어내며/ 살아온 순서가 뒤섞인 자리, / 모두 나눠주고 덩굴만 울창해진/ 뉴런숲의 겨울나무/ 한그루, //어머니'('겨울나무')처럼 거꾸로 가는 시간이 있다. 시간은 언젠가 슬픔이 된다고 여기기 때문일까. 표제시인 '한나절, 해에게'에선 '절정이듯 펴지는 해바라기/ 난 절정이 되기 싫어/ 이 시간이 흘러 어제로 남고 싶지 않아'라며 영원할 수 없는 순간들을 안타까이 노래한다.

자꾸만 잠을 깨우는 '부스러진 시간'이 흐르는 곳엔 '좋아하지 말자/ 사랑하지 말자/ 같은 하늘을 이고 함께 살기만 하자'('너에게 물들어-용수 등대')는 위태로운 길이 있다. 그래서 시인은 '내일은 잊힐 흐려질 관계' 대신에 '오늘 당신을 안아줄' 온기가 더 그립다. 저 먼 바다를 건너가려면 서로가 푸른 파도에 물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양 시인은 "낮은 곳에서 만났던, 우리가 되고 싶었던, 비로소 바라볼 수 있었던 아물지 않은 수많은 관계들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나와 너를, 결국 우리를 보듬고 싶었다"고 말했다. 파우스트. 9000원. 진선희기자

0
3500
파일첨부 #1
파일첨부 #2
파일첨부 #3
파일첨부 #4
파일첨부 #5
파일첨부 #6
파일첨부 #7
파일첨부 #8
파일첨부 #9
파일첨부 #1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196 한기팔시인초청 문학콘서트 안내 제주문협 2019-06-10
1195 이창선 시인, ‘한국문인’ 수필부문신인상수상 수필가 등단 제주문협 2019-06-09
1194    Re..이창선 시인, ‘한국문인’ 수필부문신인상수상 수필가 등단.. 이창선 2019-06-25
1193 제주문인협회, 원로자문위원회 7인 위촉 제주문협 2019-05-30
1192 제9회 대한민국 독도문예대전 공모안내 자유기고가 2019-05-29
1191 제1회 제주어문학상 공모전 안내 제주문협 2019-05-25
1190 강영은 시인초청 문학특강 안내 제주문협 2019-05-22
1189 문경훈(시) 회원 2019년 대전중구문학 대상 수상 제주문협 2019-05-22
1188    Re..문경훈(시) 회원 2019년 대전중구문학 대상 수상 이창선 2019-05-29
1187 제7회 제주4.3평화문학상 시상식, 김병심 詩 수상 [1] 제주문협 2019-04-14
1186    Re..제7회 제주4.3평화문학상 시상식, 김병심 詩 수상 문경훈 2019-05-23
1185 초대합니다 제주문협 2019-04-11
1184 주소변경입니다 이승익 2019-04-08
1183 김도경(시)회원 제5회 누리달공모전 대상 수상 제주문협 2019-04-01
1182 제7회 제주4.3평화문학상, 김병심 시 '눈 살 때의 일' 당선 [2] 제주문학 2019-04-01
1181 한기팔 시인 '2018 제주원로예술가 회고사업 출판기념회' 개최 제주문협 2019-04-01
1180 소통과 화합의 문학기행 안내 이창선 2019-03-14
1179 제주문협 문학기행 안내 이창선 2019-03-12
1178 축하 축하 이창선 2019-03-09
1177 제32회 예총예술문화상 수상자 선정 제주문협 2019-03-08
1,,,11121314151617181920,,,70

로고 6323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북로 339 제주문학관 4층
Tel. 064-748-3125 / Fax. 064-748-3126
Copyright ⓒ 2009 제주문인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