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유게시판
문협갤러리
해연풍/단상斷想, 새벽을 열며
홈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 [자유게시판]의 이용에 대하여 가입된 회원(협회정회원, 일반회원)으로 전환하였습니다.
글등록 및 열람을 로그인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익명 또는 비로그인으로 등록된 글에 대한 관리문제 등으로 권한을 변경하였습니다.
협회의 업무 등과 관련된 사항은 홈페이지 상단 [사무국]의 [협회에 바란다]코너를 신설하였으니,
협회와 관련한 내용은 [협회에 바란다]에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이창선
작성일 2019-11-19 (화) 17:02
ㆍ추천: 0  ㆍ조회: 58      
IP: 121.xxx.224
해연풍/단상斷想, 새벽을 열며
단상斷想, 새벽을 열며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1.18

고운진 동화작가

오늘도 예외는 없었다. 새벽 5시 어김없이 잠에서 깨어나는 나의 일상이 시작되었다. 나이가 들어서일까? 요즘 새벽에 잠에서 깨는 날이 많아졌다. 새벽잠이 없어진 것이다. 저녁 산책을 바꿔보기로 한 건 단지 그 때문이었다.

조간신문을 대충 일별一瞥하고 대문을 나섰다. 아직 어둠이 걷히지 않은 마을 농로에 들어서니 한기寒氣가 밀려온다. 오등봉 쪽이 아닌 연북로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익숙한 길도 좋지만 일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길로 들어서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구불구불한 농로엔 밤샘주차 차량으로 빼곡하다. 우리네 할머니들이 새벽을 열던 농로가 차량 노숙 장소로 변하고 있다니 격세지감이다. 그 할머니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할머니들 모습이 파노라마가 되어 어둠 속으로 사라진다.

10여 분을 걸었을까? 인간이 삶을 마감하는 곳 장례식장이 눈에 들어왔다. 마지막 통과의례를 위해 장례식장은 새벽에도 불야성不夜城이었다. ○○패션이라는 점포가 눈에 들어온다. 패션이라니 부모님 상중喪中에 패션 상복을 입는 시대가 되었단 말인가? 장례식장이 성업이라 주변에는 장례용품점이나 편의 시설들이 많아 장례 타운이라 해도 좋을 만큼 상권이 확장에 확장을 거듭한 모양새다. 패션과 함께 화원花園과 해장국집 여기에 카페까지 등장하더니 곧 대형 프랜차이즈 가맹점 스타벅스가 개업한다는 영문 현수막이 펄럭이고 있다. 점입가경이다. 장례를 치르려는 건지 축제를 하려는 것인지 구분이 안 가는 세상이다.

의원(醫員)이 병 고치면 북망산(北邙山)이 저러하랴.’ 김창업의 시조가 아니라도 병원은 구완보다 장례사업에 더 혈안이 되어 있다. 나 혼자만 전통문화를 고집해봐야 꼰대라고 할 것 같아 생각을 접기로 했다. 발길을 재촉해 보지만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패션이라는 용어가 마음이 걸린다.

장의차 행렬이 새벽 공기를 가르며 기다랗게 늘어서 있다. 마지막 길을 떠나는 영가靈駕를 위해 잠시 합장을 하며 장례식장을 벗어났다. 이내 도로에는 새벽을 여는 자동차 소리로 가득하다. 6차선 연북로에 들어섰음이다. 어둠이 가시지 않은 새벽길 자동차들은 어디로 향하는 것일까? 대원 마을 쪽으로 방향을 돌릴 즈음 미명未明이 어둠을 밀어내자 군집을 이룬 고급 타운 하우스에 유치권을 행사한다는 커다란 현수막이 깃발처럼 펄럭이고 있었다.

가을이 깊을 대로 깊었다. 소설小雪이 코앞이고 보면 곧 첫눈 소식이 들려올 것이다. 천륜지정天倫之情도 변해가는 우리네 인생살이가 안타까워서일까? 어느새 내 뜨락엔 새벽을 여는 늦가을 햇살이 곱게 내리고 있다.

0
3500
파일첨부 #1
파일첨부 #2
파일첨부 #3
파일첨부 #4
파일첨부 #5
파일첨부 #6
파일첨부 #7
파일첨부 #8
파일첨부 #9
파일첨부 #1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46 제12회 현진건문학상 공모안내 [1] 제주문협 2020-07-09
1245 제4회 서귀포 문학작품 공모전 안내 제주문협 2020-06-22
1244 휴전선(DMZ) 백마고지 최창일 2020-06-05
1243 휴전선(dmz) 김화지역 최창일 2020-06-05
1242 제9회 원주생명문학상 작품공모 안내 제주문협 2020-05-28
1241 제10회 대한민국 독도문예대전 참여안내 제주문협 2020-05-19
1240 2020 제주예술문화축전 SNS생중계 안내 제주문협 2020-04-29
1239 [공모]'2020 제1회 섬사랑 여성백일장 공모전' 작품 모집 뉴스N제주 2020-04-26
1238 시(詩)와 함께하는 인문학버스정류장 조성을 위한 시(詩)원고 모.. 제주문협 2020-04-14
1237 제6회 사하 모래톱 문학상 작품공모 안내 제주문협 2020-04-03
1236 제주시론/마스크 세상 이창선 2020-04-01
1235 제주문학관 자료수집공고 안내 제주문협 2020-03-25
1234 해연풍 이창선 2020-03-24
1233 2020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사업공모 안내 제주문협 2020-02-28
1232 제24회 한국해양문학상 공모안내 제주문협 2020-02-20
1231 제26회 탐라문화상 수상후보자 추천요강 공고 제주문협 2020-02-12
1230 한국예총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 2020년도 정기총회(임원개선)개최.. 제주문협 2020-02-10
1229 강중훈 전회장 제25회 농민문학 작가상 수상 [2] 제주문협 2020-01-31
1228 중화민국, 작지만 강한 나라 이창선 2020-01-21
1227 2020년 제28회 ‘오영수문학상’ 후보작 추천 제주문협 2020-01-17
12345678910,,,63

로고 제주 특별자치도 제주시 임항로 278번지 제주문학의 집 3층
Tel. 064-748-3125 / Fax. 064-748-3126
Copyright ⓒ 2009 제주문인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