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유게시판
문협갤러리
잠과 오로라/강방영님의 제주시론
홈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 [자유게시판]의 이용에 대하여 가입된 회원(협회정회원, 일반회원)으로 전환하였습니다.
글등록 및 열람을 로그인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익명 또는 비로그인으로 등록된 글에 대한 관리문제 등으로 권한을 변경하였습니다.
협회의 업무 등과 관련된 사항은 홈페이지 상단 [사무국]의 [협회에 바란다]코너를 신설하였으니,
협회와 관련한 내용은 [협회에 바란다]에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이창선
작성일 2019-11-18 (월) 17:40
ㆍ추천: 0  ㆍ조회: 17      
IP: 221.xxx.53
잠과 오로라/강방영님의 제주시론
잠과 오로라
  • 제주신보
  • 승인 2019.11.18

강방영. 시인/논설위원

우리의 잠은 아기 때는 짧고 불규칙하지만 자라면서 길고 깊어지며, 늙으면 또 복잡해진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수면장애는 누구든지 겪으며, 집중력과 면역력을 새롭게 하고 생명을 유지하게 해주는 잠의 효력은 누구에게나 절실하다.

또한 잠든 사이에 우리의 뇌는 낮 동안 수집한 기억을 저장하면서 불필요하거나 해로운 기억들은 골라서 버린다고 하니 심리적 건강의 바탕도 잠에서 비롯되고 있다.

잠에 관해서 말할 때는 빠른 눈 동작(Rapid Eye Movement)이 있는(REM) 잠과 그것이 없는(non-REM) 잠으로 구분하는데, 빠른 눈 동작이 있는 잠은 전체 수면의 25정도이고, 나머지는 그것이 없는 깊은 수면이라고 한다.

빠른 눈 동작이 있는 잠을 잘 때는 몸이 활성화되어 자율신경계의 활동이 증가한다니 우리 몸 상태는 깨어있는 것과 같다. 눈 동작 없는 깊은 잠에 들면 뇌파가 느려지는 단계가 나타나는데, 이때에 신경세포의 활동이 뜸해지면서 뇌에서 혈액이 많이 빠져나가고 대신 뇌척수액이 흘러들어 뇌에 있는 독소를 씻어낸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저런 현상을 보면 잠이 뇌파로 하여금 우산처럼 장벽을 치고, 모든 소음과 자극은 물론 걱정과 고통까지 차단시켜 잠든 사람을 보호하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자는 동안 몸과 마음이 정리되고 새로워져 다시 깨어나는 재생의 단계가 마련된다. 그리고 넓게 보면 지구에도 이와 같은 거대한 뇌파와 보호 장치가 있지 않은가 한다.

먼저 지구의 자전으로 낮과 밤의 조화 속에서 생명체들은 활동과 휴식을 누린다. 또한 생명이 자라도록 열과 빛을 주는 태양이 때로는 생명체에 치명적인 태양풍과 방사선을 보내기도 하는데, 지구는 이를 대기와 자기로 방어하면서 자장을 이용해 무해하게 바꾼다는 것이다.

즉 태양풍에서 나온 전기를 띤 알갱이가 대기층에 들어오면 지구 자기장으로 인해 이들은 남극과 북극으로 흘러들면서 독소가 없어지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입자들은 산소, 질소 분자와 충돌하면서 빛을 내고, 이런 빛이 극광 또는 오로라이니, 결국 오로라는 지구 방어막이 작동되고 있는 신호라고 한다. 잠든 동안 인체가 스스로 보호막을 만들어내듯이 지구도 방어막을 치면서 각종 생명체를 보호하고 있다.

오로라를 흔히 볼 수 있는 곳은 지구 자기 위도 65~70도의 범위에 있는 지역이라는데, 흰색·녹색·빨간색·오렌지색·보라색 등의 베일이나 방사선 형태의 오로라 사진을 보면 실제로 한번 찾아가서 보고 싶어진다.

목성과 토성에서도 지구처럼 자기장이 오로라를 만들며, 토성의 오로라는 아주 거대하고, 빛을 만드는 원자가 수소이기 때문에 붉은색이라고 한다. 해왕성과 천왕성에도 오로라 현상이 있고, 자기장이 없을 것으로 여겨지던 화성에서도 오로라가 나타난다고 한다.

오로라를 태양이 떠오르도록 하늘의 문을 열어 놓는 새벽의 여신이라고도 하는데, 지구를 비롯한 이런 행성들은 나름대로 그들만의 새벽을 준비하는 여신들을 갖추고 있는 모양이다.

잠 못 이루는 밤이면 눈을 감고 오로라의 커튼을 치고 있는 지구와 거기에 탑승하여 우주를 날고 있는 우리들의 처지를 떠올려보자. 그리고 태어난 모든 시간이 소멸되는 머나먼 우주 변방을 상상하면서, 무한한 어둠이 다가오듯 잠이 와서 서서히 몸을 감싸며 방어막을 펼치기를 기다려 보자.

0
3500
파일첨부 #1
파일첨부 #2
파일첨부 #3
파일첨부 #4
파일첨부 #5
파일첨부 #6
파일첨부 #7
파일첨부 #8
파일첨부 #9
파일첨부 #1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24 제주문학상 이소영·신인문학상 시 당선 백금탁 제주문인협회 선.. 제주문협 2019-12-12
1223 제1회 제주어문학상 자유기고가 2019-12-10
1222 제주도문화상 6개부문 선정 예술부문 강중훈 전회장 제주문협 2019-12-07
1221 양상민 작가, 제11회 ‘한국문학세상 빅스타 문예대상’ 수상 자유기고가 2019-12-01
1220 제16회 제주도예술인상에 김영기 시인 제주문협 2019-11-24
1219 해연풍/단상斷想, 새벽을 열며 이창선 2019-11-19
1218 잠과 오로라/강방영님의 제주시론 이창선 2019-11-18
1217 2019.제19회 제주늘푸른음악회 공연 안내 진군흠 2019-11-10
1216 아름다운 제주해녀 노랫말 공모전 안내 제주문협 2019-10-28
1215 문경훈 시인 제1회 청양문학상 수상 제주문협 2019-10-02
1214    Re..문경훈 시인 제1회 청양문학상 수상 이창선 2019-10-05
1213 2019 전국문학인제주포럼 전국독후감 공모전 제주문협 2019-09-27
1212 오승철시조시인 초청 문학콘서트안내 제주문협 2019-09-20
1211 2020 제1회 뉴스N제주 신춘문예 작품 모집 자유기고가 2019-09-19
1210 문순자 시조시인 제4회 노산시조문학상 수상 제주문협 2019-09-11
1209 제주 오승철 시조시인 고산문학대상 수상 제주문협 2019-09-11
1208 고연숙 작가 제14회 황의순 문학상 수상 제주문협 2019-08-30
1207 대만 문학기행 참가신청 안내 제주문협 2019-08-26
1206 제58회탐라문화제 제주어시낭송대회 제주문협 2019-08-24
1205 예술활동증명 민원서비스 안내 제주문협 2019-08-21
12345678910,,,62

로고 제주 특별자치도 제주시 임항로 278번지 제주문학의 집 3층
Tel. 064-748-3125 / Fax. 064-748-3126
Copyright ⓒ 2009 제주문인협회 All rights reserved.